stickyimage

홈카페에서 드립커피를 맛있게 즐길 수 있는 팁, 티스트레이너

DSC_6431

그라인더를 평가하는 요소 가운데 가장 중요한 잣대는 ‘Particle size distributions of ground coffee’, 즉, 커피를 그라인딩했을 때, 분쇄된 커피 입자들의 크기가 얼마나 균일한지 분포 정도를 비교하는 것이다. 때문에 그라인더의 날이 Blade인지 Burr인지 또한 Burr라면 Conical인지 Flat인지에 따라 커피의 신맛, 단맛, 바디를 끌어내는 정도가 다르다.

(사진 설명: 티스트레이너로 걸러준 커피 미분의 모습)

2014-world-barista-champion-hidenori-izaki-8447

(사진 설명: 2014 WBC 우승자인 마루야마 커피의 Hidenori Izaki의 시연모습)

때문에 최근에 이탈리아 리미니市에서 열렸던 2014 WBC(World Barista Championship)에서도 본선에서 경합을 벌인 많은 바리스타들이 그라인딩시 커피입자 크기의 다양성이 적은, 균일하게 커피를 갈아주는 그라인더들이 대세를 이뤘다. 실제로 우승자인 마루야마 커피의 Hidenori Izaki 역시 아직 국내에는 미출시된 누오바 시모넬리社의 Mythos One을 가지고 우승을 했다.

결국 커피 그라인더가 커피를 한치의 오차도 없이 모두 균일하게 갈아내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입자의 분포가 넓지 않다는 것은 추출시 뜨거운 물과 커피가 닿는 표면적이 동일하기 때문에 맛의 예측이 수월해진다고 말할 수 있다.

“커피를 분쇄할 때 발생하는 미분을 막을 수 없기 때문에 미분을 Tea 스트레이너로 걸러주자”

서두가 길어졌지만 결국 홈카페에서 스페셜티 커피를 즐길 때, 숍과 맛이 다른 이유 중 하나는 그라인더의 차이가 크다고 볼 수 있다. 홈카페에서 사용하는 그라인더의 경우 대개 분쇄된 입자의 크기가 불규칙적이기 때문에 각각의 분쇄된 입자들이 뜨거운 물에 노출되는 표면적 자체가 다르고 그라인딩시 어쩔 수 없이 배출되는 커피 미분(미세한 커피 가루)으로 인해 같은 시간 추출하더라도 쓴맛이 추출되는 것을 막을 수 없기 때문이다.

때문에 홈카페에서 이런 그라인더의 성능 차이로 인한 맛을 보정하기 위한 간단한 팁은 Tea 스트레이너(거름망)를 이용하는 것이다. 어느 정도 미분만 간단히 없애주어도 숍에서 즐기는 커피의 맛을 재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DSC_6410-tile

#1. 커피를 그라인딩한다.

#2. 그라인딩한 커피를 티스트레이너에 톨톨 털면서 걸러준다.

#3. 티스트레이너에 남은 커피만 모아서 커피를 추출한다.

#4. 미분으로 내려온 고운 커피가루는 에어로프레스용 추출시 사용하거나 방향제로 사용한다.

“이제 숍에서 드시던 커피 맛 그대로 커피를 즐겨보자.”

4 years ago by in Machines & Tools , 최신뉴스.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 RSS feed. You can leave a response, or trackback from your own site.
About

수년전, 스페셜티 커피전문점에서 마신 한잔의 커피로 인텔리젠시아 커피의 제프 와츠가 커피잔안에서 빛이 쏟아지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아 커피 블로거의 길에 들어섰다. 2012년 7월부터 커피문화 매거진인 커피룩에 커피 칼럼을 기고하였으며, 2013년 4월에 채널A 먹거리 X파일의 커피 전문 검증단 패널로 '착한 커피'를 선정하는데 참여했다. 그후 커피 전문 블로거로 현대자동차그룹 사내 매거진에 커피 칼럼 기고 및 스페셜티 커피쪽의 다양한 커피인들을 만나면서 그들의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전달하였었다. 현재는 Aving News의 기자로 스페셜티 커피를 취재하고 있다.